이집트 여행정보

이집트 여행정보


가는 법
인천-카이로 직항으로 입국가능. 영국 등 경유할 경우 비행기 티켓 가격은 야악간 더 싸진다.

이스라엘 출입국 스탬프가 찍혀있는 경우 주변 아랍국을 여행할 수 없는데 이집트, 요르단은 이스라엘과 함께 여행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아랍 국가이다.

시차
한국보다 7시간 느림. 한국 시간에서 7시간을 빼면 된다.
(서머타임이 시행되는 3월 말~10월은 6시간)

루트짜기, 기간
도시간 이동시간이 어느정도 걸리는 편이고 이집션타임(대중없음;)이 있어 정확한 이동이나 일정 짜기에 약간 무리수가 있다.
중요도시로는 카이로, 룩소르, 아스완이 있고 그 외 시와/바하리야 사막투어, 콤옴보, 에후, 알렉산드리아, 후르가다, 다합 등 휴양도시 또한 있으므로 짧게는 2주정도에서 길게는 한달 정도를 잡으면 되겠다. 알렉산드리아와 시와/바하리야 사막 투어의 경우 카이로를 기점으로 움직이면 용이하다
장기 추천: 카이로(3일)-알렉산드리아(1일)-카이로()-시와/바하리야 사막투어(2~3일)-아스완(1박)-콤옴보/에후-룩소르(2일)-다합(5일)
단기 추천: 카이로(2일)-아스완(1박)-룩소르(2일)-카이로


여행시기
건조하다고는 하나 여름은 온도가 매우 높은 편이라 오후시간 이동이 매우 힘들다. 일교차 또한 그닥 심하지 않아 내내 힘들다. 햇살이 매우 쎈 편이라 긴팔과 썬크림 필수. (6월 아스완 근방은 48도 기록)
10월~2월 성수기라고 함. (평균온도 20도이상)

물가
주변 중동 국가에 비해 굉장히 비싸다. 단위 이집션 파운드 1L=200원 미만(2008.6월당시) (환율체크 필수)
심지어 수퍼마켓에서조차 환전 가능. 지폐가 많이 너덜너덜해 여행자들 사이에서는 '걸레'라는 별명으로 불리움; 투어 등 은근 US달러를 사용할 기회가 많으므로 적당히 같이 사용하는게 좋겠다(유명호텔 등에서 달러로 환전 가능)
2008년 5월을 기점으로 생필품과 기름값 등이 30%이상 상승하였음

여행경비
입국비자 15USD
환전은 공항과 시내 그닥 큰 차이없긴 한데, 지폐의 경우 너무 너덜너덜하면 받지 않는 곳이 많으므로 환전시 체크해서 당당하게 바꿔달라고 요구할 것.
공항-시내 택시를 이용할 경우 45~60 이집션 파운드 정도.

시와 또는 바하리야 사막투어는 카이로 호텔에서 직접 투어를 신청할 수 있다. 현지 투어와도 그닥 큰 가격차이가 없고 카이로 호텔에서 신청시 짐을 맡아주기 때문에 본인은 호텔투어를 신청했었다(4명 그룹 투어시 1인 50USD)
카이로-아스완의 경우 침대기차(60USD) 이동가능 (저녁 8시 출발, 오전 8시경 도착)
아스완-룩소르의 경우 크루즈 투어(100~140USD, 2박3일, 콤옴부/에후 가이드 포함) 이동가능
후르가다-샴엘셰이흐(다합) 페리 250 이집션 파운드 (운행취소되는 경우가 잦은 듯)
누웨바-아카바(요르단) 페리 80USD(tax포함)

이집션 뮤지엄 50 이집션파운드, 아부심벨 롱투어 70 이집션파운드, 룩소르 서안투어 190 이집션파운드, 카르나크 신전 50 이집션파운드(정부 공인 가격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다)

물가가 싼 편이라 간단한 음식은 5~10 이집션 파운드 상당. 핏자나 햄버거 종류는 비싸지만 20 이집션파운드 정도. 음료는 2~5 이집션 파운드로 도시마다 가격이 다름. (물이나 콜라의 경우 호텔에서 사는게 더 쌀 때도 있고 비쌀 때도 있음)
도미토리 개념은 카이로를 제외한 다른 도시에는 그닥 없으며 에어컨달린 트윈룸의 경우 60~90 이집션파운드. (테라스에서 매트리스 깔고 잘 수도 있다. 성수기 가격변동있음)
택시도 매우 싸서 엔간한 거리는 5~10 이집션 파운드로 이동 가능.

안전, 주의할 점
1) 물가가 싸지만 그만큼 엄청난 바가지가 있음. 자세한 정보만이 최고.
택시의 경우 분명 흥정하고 탔어도 도착해서 다른 가격을 요구하는 경우가 비일비재, 좋은 방법은 출발 전 흥정하고 도착 후 차에서 내린 후 운전수에게 지불하고 뒤도 쳐다보지 말고 떠날 것.
2) 여름용 긴팔, 가벼운 숄 등을 상비하는 것이 좋다. 한 낮의 뜨거운 태양과 모래먼지를 막아줄 수 있다. 밤 늦게까지도 덥기 때문에 부채같은 소품이 많은 도움이 된다
3) 수시로 물을 마셔서 탈수를 예방할 것.
4) 알렉산드리아/후르가다/다합에서는 괜찮았으나 여행한 국가 중에서도 복장이 제일 신경쓰이는 나라였다. 반바지나 나시 또는 깊게 파인 옷들은 그냥 안입는 게 속편하다.
5) 아랍 숫자 외워가자
6) 카이로의 킹스 팰리스 호텔 강비추-_-;

by 슈슝 | 2008/12/18 00:24 | tour info | 트랙백 | 덧글(3)

트랙백 주소 : http://summercat.egloos.com/tb/2219908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at 2009/05/19 21:17
비공개 덧글입니다.
Commented by Coach hand at 2011/05/28 11:56
당신의 좋은 문학 그레이스
Commented at 2011/08/26 20:25
비공개 덧글입니다.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